Advertisement banner image
Advertisement banner image
Image at ../data/upload/5/2248115Image at ../data/upload/2/2248092Image at ../data/upload/8/2247998Image at ../data/upload/3/2247863Image at ../data/upload/2/2247862Image at ../data/upload/7/2247857Image at ../data/upload/6/2247856Image at ../data/upload/1/2247761Image at ../data/upload/3/2247693
Sub Page View
Today Page View: 280,342
Yesterday View: 396,076
30 Days View: 9,924,385

어떤 택시 운전사(12)

Views : 7,801 2019-08-25 11:53
자유게시판 1274370198
Report List New Post
마닐라 택시.

참 골치 아파진다.
필에서 의 여러 행위중
택시 탈때가 가장 신경이 곤두선다.

관상학 으로 볼때
인상ㅈ험악한 넘은 한국이나
양넘이나 필리핀 넘이나 똑같다.

택시 잡고
기사 얼굴한번 살펴보고.
인상 험하면 무조건 패쓰..

덩치가 작아서 내가 제압할수 있는 정도거나
아니면 나이 많은 영감이거나.

것도 아니면 착하게 생긴 기사를 고른다.
그러나
비오거나 차잡기 어려울땐
골를수 있는게 아니다.

그랩 많이들 이용 하시는데
이게
기다리는 동안 빈차 씽힝 지나가면
것또한 급한 승질머리가 참질 못한다.

나이가 꽤 있어보이는 기사.
"영감 올해 몇살이야?"
"67.sir~!"
"자식들은 뭐해?"

그러자
신세 한탄을 시작한다.

아들둘.딸둘 을 슬하에 뒀는데
일 하는 넘 한넘도 없단다.
그기다가...

딸둘은 아이까지 낳아서
집에서 개긴단다.

영감 하루 열심히 일해서
500 페소쯤 벌어가서
다큰 아들둘.
딸둘.
외손자 까지 맥여 살려야 된단다.
이런 뜨그럴~

...

또다른 택시.
"아자씨 집이 어디야? 어디살어??"
"불라칸 sir~"

불라칸 이면 마닐라서 두어시간 이상 걸릴텐데..

"집엔 언제가누?"

잠오면 차에서 자고
배고프면 길거리 음식 사 먹고.
그렇게 아껴서 모아서
마눌과 애들이 있는 집에
돈 보내야 된단다.

그랬구나
그래서 마닐라 택시들
차안 냄세가 심했었구나..
자면서 흘리는 땀냄세 땜에..

이해 하기위해 노력 해야겠다.
코딩날 만...




  본 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Report List New Post
하얀고무신 [쪽지 보내기] 2019-08-25 12:01 No. 1274370212
269 포인트 획득. 축하!
사람사는 야그내요
진정 필고에서 느낄수 있는...ㅎㅎ
언젠가 마닐라에서 탄 택시기사가 사는동네 사람이더란...
lalala777 [쪽지 보내기] 2019-08-25 12:12 No. 1274370218
151 포인트 획득. 축하!
이 글을 보니 05년도 중국 위해에서 공항가는 택시를 탓는데 차 바닥에서 바람이 펑펑 들어오고 내리막에선 시동도끄고..ㅋㅋ
opx1 [쪽지 보내기] 2019-08-25 12:24 No. 1274370241
35 포인트 획득. 축하!
자신의 상황이 어렵다고 바가지요금 승차거부 미터기조작 ... 이런게 정당화 되진 않갰죠
택시요금을 지불하면서 서비스에 상응하고 금액을 지불한다고 느낀적이 거의 없는 한사람입니다
필리핀이 좀더 좋은 사회로 발전하기 위해서 고쳐야 될 많은 부분중에서 택시는 진짜 시급한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저렇게 공식화된 감성팔이는 되도록 믿지 마세여 따지고 보면 필리핀에 불쌍하지 않은 사람 하나도 없습니디
opx1 [쪽지 보내기] 2019-08-25 12:27 No. 1274370244
170 포인트 획득. 축하!
@ opx1 님에게...
자기 능력 상관않고 얘들은 대책없이 놓고 부양하기 힘들다고 교묘하게 타인 뒤통수 치는거 ... 그거 아주 못된짓입니다
재키찬 [쪽지 보내기] 2019-08-25 12:27 No. 1274370245
129 포인트 획득. 축하!
마닐라 에서 택시 타본지 꽤 오래 되었지만,

에어콘 앞에 달아 놓은 방향제가 에테르 냄새 처럼
머리가 띵 하기도 하구요. 생각 나네요. ㅎㅎ

글 잘보았습니다. ^^
필리핀따요.
필리핀 따요.
필리핀 따요.
필리핀따요.com
넘버9 [쪽지 보내기] 2019-08-25 12:38 No. 1274370250
219 포인트 획득. 축하!
그랩타니 아줌마 30-40대 기사들도 꾀 있던데요.
겨울을그리며 [쪽지 보내기] 2019-08-25 14:40 No. 1274370385
204 포인트 획득. 축하!
에효.. 힘든 집안 얘기네요. 저 할아버지는 어쩌다가 늘그막에까지 힘든 삶의 짐을 짊어졌을까.. 자신 교육이 참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습니다.
mrgre****@네이버-48 [쪽지 보내기] 2019-08-25 16:36 No. 1274370589
75 포인트 획득. 축하!
안타깝지만 필에서 흔하디 흔한 스토리지요.
택시 탈일 있으면 그랩이 여러모로 편한거 같습니다.
Dreams come true
곰돌이2 [쪽지 보내기] 2019-08-25 17:03 No. 1274370613
201 포인트 획득. 축하!
열심히 살다보면

좋은 날도 있겠지요~
마닐라 게스트하우스
+639954986080
minbakhasuk.modoo.at/
타미 [쪽지 보내기] 2019-08-25 19:14 No. 1274370786
190 포인트 획득. 축하!
저렇게 사는게 아버지들인대. 요즘 자기부모도 한남이라 부른다니..
누가봐도 잘못된 생각인대 왜 바로잡지를 못할까요?
맘이 짠한 글이네요
ehdyto [쪽지 보내기] 2019-08-25 19:28 No. 1274370822
350 포인트 획득. 축하!
아....언제나 필고에서 이런글만 볼수 있을까???
프라다 [쪽지 보내기] 2019-08-26 01:52 No. 1274371096
209 포인트 획득. 축하!
상대적으로 나이가 좀 있으신분들이

바가지는 덜 하더라고요.

그놈의 에디셔널 50~100.. 지긋지긋합니다.ㅎ
자유게시판
No. 72194
Page 14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