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banner image
Advertisement banner image
Image at ../data/upload/0/2232820Image at ../data/upload/9/2232789Image at ../data/upload/5/2232715Image at ../data/upload/6/2232676Image at ../data/upload/2/2232382Image at ../data/upload/1/2232371Image at ../data/upload/3/2232363Image at ../data/upload/5/2232365Image at ../data/upload/3/2232163
Sub Page View
Today Page View: 179,943
Yesterday View: 229,390
30 Days View: 9,937,546

부모가 되어봐야 부모의 마음을 알지(11)

Views : 5,446 2019-08-14 01:30
자유게시판 1274357261
Report List New Post
싱글일 때에는 느끼지 못했던 감정들이 부모가 되니 다르게 느껴지는 것들이 많습니다.

싱글일 때 막연히 생각하는 것과는 다르게,

작은 것 하나 하나에도 내 자식이 살아가 미래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됩니다.

비록 필리핀에 많은 사람들이 살고 있지만, 거리에 스쳐지나가는 사람들 모두를 경계해야하고, 말 안통하고, 낯선 곳에서 지내는 분들은 그냥 필리핀은 외딴 섬과 마찬가지라 생각합니다.

필리핀이라는 망망대해의 외딴 섬에서 아이를 키우는 부모님들 힘내시기 바랍니다.
  본 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Report List New Post
하얀고무신 [쪽지 보내기] 2019-08-14 02:09 No. 1274357284
63 포인트 획득. 축하!
일부 공감합니다
사람이 적은 작은 부락에 살다보면 또 다르죠
하얀고무신 [쪽지 보내기] 2019-08-14 02:10 No. 1274357285
.
ehdyto [쪽지 보내기] 2019-08-14 03:05 No. 1274357298
311 포인트 획득. 축하!
그리 경계안하면서 30여년을 살고 있습니다.
가진거 없고 그리 나대지 안게 살아서인지도 모르겠지만요
이뱅신 [쪽지 보내기] 2019-08-14 15:20 No. 1274357996
325 포인트 획득. 축하!
@ ehdyto 님에게...
저두요..애기들 학교 잘다니고 잘크고있네요
Jeeun [쪽지 보내기] 2019-08-14 07:09 No. 1274357345
49 포인트 획득. 축하!
네.. 그죠.ㅠㅠ..
힘내세요^^.. 외롭고 힘들고..답답하고 그럴때가 많지만..가족보고 살아요^^
그리고 부모님께 자주 연락드리고요^^..
anjes [쪽지 보내기] 2019-08-14 07:15 No. 1274357348
231 포인트 획득. 축하!
30여년 사신분도계시군요
이제 이공인데ㅎ
시오스 [쪽지 보내기] 2019-08-14 08:06 No. 1274357368
342 포인트 획득. 축하!
그렇겠죠... 직접경험한것하고 그냥 막연히 상상한것하고는....
질적으로 차이가 납니다.
궁금하다구요 [쪽지 보내기] 2019-08-14 09:49 No. 1274357460
356 포인트 획득. 축하!
진짜 부모가 되바야 아는데ㅋ
말로 표현하기엔 한계가
yk3h2 [쪽지 보내기] 2019-08-14 10:19 No. 1274357488
269 포인트 획득. 축하!
아이를 갖고 나이 50넘어 철든 1인입니다. ㅠㅠ
이방인의꿈 [쪽지 보내기] 2019-08-14 12:48 No. 1274357728
312 포인트 획득. 축하!
저도 공감합니다. 내 한몸 사는 것과 부양할 자식이 있을때 마음가짐은 분명히 틀리겠지요. 부모된 마음으로 언제나 걱정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생각합니다.
coracora [쪽지 보내기] 2019-08-14 13:54 No. 1274357808
30 포인트 획득. 축하!
저희 큰넘이 지 자식을 낳고..며칠 전 돐 잔츼를 하였는데..

출가 전에는 일일이 제가 전화하거나 물어 보거나..

스스로 부모의 걱정을 그닥 달가워 않하더군요..ㅜㅜ

그런데..자기가 배 아파서 자식을 낳고 직접 챙기다 보니..

이제는 지가 알아서 톡으로..영상 통화로 자주 연락이 옵니다..^^

저로써는 당연 고마운 자식이죠..ㅎㅎㅎㅎㅎㅎ..

제가 자기를..자기가 배아파 난 자식을 키우다보니..뭔가를

느끼는지..ㅎㅎㅎㅎㅎㅎㅎ
Freelancer
Taguig City
02-855-5135
ygp5959@gmail.com
자유게시판
No. 71628
Page 14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