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banner image
Advertisement banner image
Image at ../data/upload/3/2346123Image at ../data/upload/6/2346036Image at ../data/upload/2/2345982Image at ../data/upload/7/2345967Image at ../data/upload/5/2345965Image at ../data/upload/6/2345946Image at ../data/upload/6/2345876Image at ../data/upload/3/2345843Image at ../data/upload/6/2345766
Sub Page View
Today Page View: 270,020
Yesterday View: 316,640
30 Days View: 12,507,053
카카오톡 필고 친구 맺기.
필리핀 강제 격리 한국인 29명, 12시간만에 구출된 사연

사진 1) 한국인 등 외국인 100여명이 지난달 30일 강제 격리된 필리핀의 한 호텔.
사진 2) 외국인들이 강제 격리된 필리핀 호텔의 실내 모습.
사진 3) 필리핀 대사관 직원들이 지난달 30일 격리시설에 발이 묶인 한인들에게 도시락 등을 나눠주고 있다.

필리핀 입국 뒤 격리시설로 끌려간 한국인 수십 명이 12시간만에 풀려났다. 함께 입국한 외국인 70여명은 여전히 강제 격리시설에 붙잡혀 있다. 어떻게 한국인만 빠져나올 수 있었을까.

사건은 지난달 29일 벌어졌다. 이날 오후 9시30분과 10시30분쯤 한국인 31명 등 100여명이 마닐라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이들은 다음날 오전 4시까지 공항에 붙들려 있다가 대형 버스로 이송됐다. 휠체어를 탄 어린이와 노인도 있었다.

이들이 오전 7시쯤 도착한 곳은 마닐라에서 80㎞나 떨어진 바탕가스의 한 호텔이었다. 6일 현지 매체에 따르면 호텔은 상수도도, 욕실도, 인터넷도 없는 열악한 상태였다. "천장은 곰팡이 천지, 실내는 쓰레기장", "체르노빌 원전 사고 현장 같다"는 탄식이 터져 나왔다. 한 외국인은 "우리는 격리된 게 아니라 인질로 붙잡혔다"고 불평했다. 한국인 31명 중 6명은 온라인 수업을 들어야 하는 학생이었다.

필리핀 주재 한국 대사관이 발 빠르게 나섰다. 이날 오전 7시30분쯤 김인철 대사 지시에 따라 이규호 총영사와 윤원창 경찰영사는 직접 시설로 달려가 물과 도시락, 마스크 등을 전달했고, 필리핀 외교부와 보건부 관계자들을 설득했다. 결국 이날 오후 6시50분쯤 남길 원하는 2명을 제외한 한국 국적자 29명과 영국인 1명은 대사관이 대절한 버스 2대에 나눠 타고 각자 예약한 호텔로 이송됐다. 나머지 70여명은 여전히 해당 시설에 묶여 있다.

함께 이송된 영국인은 한 한국인의 배우자다. 그는 "영국 대사관에 도움을 요청했는데 거절당했다"라며 "한국의 자국민 보호에 감동했다"고 말했다. 우모(45)씨는 "갑작스러운 상황에도 공관에서 잘 섬겨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우리나라 대사관의 힘을 제대로 느낀 하루였다"고 했다. 현지 매체는 "한국 대사관만 자국민들을 지옥 같은 상황에서 즉각 빼내왔다"고 보도했다.

필리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달 30일 오전 1시부터 이달 15일까지 한국 등 20개국으로부터의 입국을 금지한다고 지난달 28일 발표했다. 입국 금지 직전 들어온 승객은 14일 시설 격리를 해야 한다고 밝혔으나 명확한 기준이 현장에 전달되지 않았다. 기존처럼 각자 예약한 호텔에서 격리할 줄 알았던 외국인들이 항의했으나 당국은 지정시설 격리를 고집했다. 필리핀 현지 매체조차도 정부의 안일한 대응을 질타했다.

출처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1010720050002798?did=NA
Report List New Post
일베n태극기부대n기레기n떡검 [쪽지 보내기] 2021-01-08 14:56 No. 1275096701
2 포인트 획득. ... 쉬엄 쉬엄~
역시 대한민국...수고하셨습니다.
스마트필고 [쪽지 보내기] 2021-01-08 16:25 No. 1275096823
또 한 번의 필리핀스러운 행정인데 우리나라 대사관분들이 해결하셨네요. 수고하셨습니다.
어르미 [쪽지 보내기] 2021-01-08 19:06 No. 1275096956
헐 내가 주필 대한민국 대사관을 칭찬하는 날이 생길줄은 몰랐네요..

이번 일은 정말 칭찬해야 겠네요..

정말정말정말 수고들 하셨습니다..
모퉁이 [쪽지 보내기] 2021-01-08 19:53 No. 1275096991
대사관에서 발빠른 대처 고맙습니다.

톰과제리@네이버-15 [쪽지 보내기] 2021-01-08 20:51 No. 1275097044
14일 격리를 강제수용소 에다하나 참
신풍노호 [쪽지 보내기] 2021-01-09 10:40 No. 1275097682
저 호텔이랑 무슨 로비 관계가 있나 뭣하러 저 먼 바탕가스까지....
Quezon City
검찰청 대표전화 국번없이 1301
동해바다 [쪽지 보내기] 2021-01-09 22:56 No. 1275098324
와 ~~~~~ 후
한국이 이렇게 발전을 ....
아니 사람이 다르니 이런건가
감탄 짱 입니다. 수고 많의셨어요
자유게시판
No. 86551
Page 1732